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 지난해 화재 3,506건..."87명, 249억 피해"
사진은 창원터널 화재 사고 (독자제보)

경남도는 지난해 화재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 건수는 3,506건, 인명피해는 87명(사망 18명, 부상 69명), 재산피해는 249억 가량 발생되었다고 8일 밝혔다.

3,139건의 화재가 발생한 2016년과 비교하여 건수는 367건(11.7%)이, 재산피해는 14억(6.1%)가량이 증가되었지만, 인명피해는 사망자가 10명, 부상자는 15명이 감소되었다.

화재장소는 주택 등 주거 건축물에서 731건, 공장 등 비주거 건축물에서 998건, 차량에서 302건, 임야에서 286건, 야외에서 1,177건의 화재가 발생하였다. 야외에서 화재가 많은 이유는 쓰레기 소각, 담배꽁초 등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월별 화재현황은 3월 388건, 5월 378건, 12월 352건 순으로 많이 발생하였고, 적게 발생한 경우는 여름철인 8월에 202건, 7월에 206건이 발생하였다.

화재원인은 담배꽁초, 쓰레기 소각 등 부주의로 인하여 2,131건(60.1%)으로 가장 높았고, 전기적 요인으로 553건(15.8%), 기계적 요인이 258건(7.4%)가 발생 되었다. 전기 및 기계적인 요인은 전년 대비 감소세를 보이나 부주의는 390건이 증가하였다.

인명피해 중 사망자는 18명으로 단독 및 공동주택에서 9명이, 차량에서 4명, 대밭에서 2명 순으로 발생하였다. 쓰레기 소각, 음식물 조리 등 부주의에 의한 사망자가 꾸준히 발생하여 주의가 요구되며, 부상자의 경우 단독 및 공동주택에서 31명, 공장에서 10명 순으로 발생하였다.

재산피해액은 249억원으로 전년 대비 14억 가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중 10억 이상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화재는 총 2건으로 공장에서 발생하였다.

경남소방본부 관계자는 “2017년도 발생한 화재현황을 분석하여 2018년 화재 예방대책 등 예방행정자료 및 안전대책 수립에 반영, 소방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배근영 기자  inforcross@hanmail.net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