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NC다이노스
받은 사랑 지역사회와 나누는 NC 다이노스

NC 다이노스가 2017시즌 선수단 성과를 지역사회와 함께 나누며 비시즌 동안 팬 사랑 보답에 나섰다.

NC는 올해 후원업체와 함께 끝내기 승리, 득점, 홈런의 팀 기록을 시즌종료 후 사회공헌활동으로 이어가기로 했고 2개의 홈런존도 운영했다.

NC는 시즌 성과를 나누기 위해 지난 11월 24일 구단 후원업체인 무룹병원, 창원힘찬병원과 팀 기록에 따른 적립품 전달식을 열었다. 올해 5번의 끝내기 승리 기록으로 무룹병원을 통해 저소득층 지역주민에게 5번의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지원하게 됐고 창원힘찬병원과 운영한 홈런존을 통해서는 21번의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계획하고 있다.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받지 못하고 있는 환자는 12월 31일까지 무룹병원과 창원힘찬병원에 신청하면 선정 절차를 거쳐 총 26명이 무료 수술 혜택을 받아볼 수 있다.

전달식에 참석한 NC 외야수 권희동은 “내가 친 홈런 하나가 이런 소중한 의미를 지닌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벅차 오른다.  내년 시즌에는 더 많은 분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NC 다이노스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NC 투수 이민호는 같은 날 창원천광학교를 방문해 남창원농협과 함께 팀 득점 기록으로 적립한 405만원을 장학금으로 전달했다.

네네치킨과 함께한 홈런존은 이번 시즌 8개의 홈런으로 치킨 160마리를, 팀 홈런 74개의 기록으로 치킨 740마리를 적립해 지난 10월 20, 21일 경상남도아동전문보호기관에서 진행한 ‘2017 인애사랑나눔대축제’에 치킨 400마리를 지원했다.  나머지는 추후 지역 내 아동전문보호기관에 전달할 계획이다.

NH농협은행과는 팀 세이브 1개당 50만원을 적립해 올 시즌 17개의 세이브로 850만원을 모았고 적립금은 추후 지역사회에 기부할 예정이다.

NC는 팀 기록 연계활동 외에 연고지역 내 소외계층과 학생들을 위한 사회공헌활동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11월 29일에는 NC 투수 정수민과 외야수 권희동이 경남은행에서 진행하는 ‘사랑의 김장 나눔 대축제’에 참여해 복지기관 및 소외계층 1,700여 세대에 전달할 김치를 직접 담갔다.

시즌 중에는 NH농협은행과 NC 팬들이 마음을 모아 창원 마산야구장 40좌석을 기부해 드림티켓을 운영하며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연계 소외단체 2,218명에게 야구관람의 기회를 제공했다. 마산 창동 지역 ‘고려당’도 빵과 우유를 후원하며 이들이 에너지 넘치는 응원을 펼칠 수 있도록 도왔다.

또 시즌 중 경남교총과 함께한 ‘손민한과 놀자’로 55개교, 1,295명의 학생과, ‘랠리다이노스와 놀자’로 14개교, 1,526명의 학생과 소통하며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했고, 경남교육청과 함께 지역 학생 1,002명을 홈경기에 초청해 스포츠문화 체험활동 기회를 지원하기도 했다.

NC 다이노스 김명식 관리본부장은 “우리 선수들이 시즌 중에는 야구로, 시즌이 끝난 뒤에는 직접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하며 그동안 받은 사랑과 응원을 창원시와 경남지역에 다시 돌려드릴 수 있어 기쁘다. 팬과 지역사회를 언제나 가슴에 품고 있는 구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혜인 기자  hyein8814@naver.com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