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人 이웃들 우리이웃
"행복 싣고 달리는 버스기사"

안상수 창원시장은 1일 친절한 인사와 밝은 미소로 버스를 이용하는 승객들에게 행복을 전달하는 ㈜신양여객 신명섭, ㈜대중교통 임채규 버스기사 2명을 시청으로 초청해 표창을 전수하고 격려했다.

항상 손님을 배려하고 감동시키는 친절함이 몸에 베여 있는 신명섭 기사는 버스 승차 시 “반갑습니다”, 하차 시 “좋은 하루 되세요”, 안내방송 후에는 “오늘 하루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등 항상 손님을 배려하는 모습으로 행복을 전하는 103번 버스기사로 알려져 있다. 특히 많은 이러한 선행 덕분에 그는 전국버스협회 ‘시내버스 친절왕’에 3년 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주)대중교통 임채규 기사는 지난 8월 밤 버스 운행 중 승객이 갑작스런 발작증세로 쓰러진 급박한 상황에서 승객들에게 양해를 구한 후 노선을 이탈해 가면서까지 가까운 병원 응급실로 즉시 후송해 환자의 생명을 구했다. 당시 신문과 방송 등 언론매체에서 앞 다퉈 다루는 등 사회적 반향이 컸다.

이들 두 기사는 “승객의 안전을 책임지고, 배려하는 버스기사로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인데 너무 큰 사랑을 받는 것 같다. 항상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는 시민여러분에게 오히려 감사드린다”며 시민들에게 공을 돌리면서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챙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선진 교통문화 정착과 대중교통 서비스 증진에 기여하는 버스기사 여러분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여러분의 이러한 행동들이 널리 퍼져 우리사회를 더욱 따뜻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배근영 기자  inforcross@hanmail.net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