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人 이웃들 우리이웃
참전용사 故정성화 씨 유가족에 화랑무공훈장

경남 창원시 의창구 의창동(동장 이삼수)은 22일 6.25전쟁에 참전했다가 뒤늦게 무공훈장 대상자로 확인 된 故정성화 씨의 유가족에게 국방부장관을 대신해 ‘6.25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

이번 화랑무공훈장 전수는 국방부가 6.25전쟁 당시 급박한 전황으로 공적이 누락되거나 미처 훈장을 수령하지 못한 수훈자들을 찾는 ‘6.25전쟁 참전자에 대한 무공훈장 찾아주기’사업을 통해 이뤄졌다.

​故정성화 씨는 6.25전쟁 당시 제9사단 소속으로 무공을 세웠고 국방부 서훈 기록이 확인됐다.

의창구 소답동에 거주하고 있는 며느리 김모 씨는 “조금 일찍 살아계실 때 훈장을 받았으면 더 좋았겠지만 국가를 위한 아버님의 희생과 헌신이 지금이라도 밝혀져 자랑스럽고 고인을 추모하게 돼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삼수 의창동장은 “뒤늦게라도 고인의 영전에 훈장을 전할 수 있어서 기쁘고,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소중한 목숨을 바친 숭고한 정신을 젊은 세대들이 잊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화랑무공훈장은 전시 또는 이에 준하는 비상사태 아래 전투에 참가해 뚜렷한 무공을 세운 자에게 수여하는 훈장으로 수훈자는 ‘국가 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거 국가유공자로 지정돼 국립묘지 안장 등 각종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조홍래 기자  wax6427@nate.com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홍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