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맛&여행 가볼만한 곳
"신비한 고산식물과 암석 보러 오세요"경상남도수목원, 암석원 개장

이번 주말, 신비한 고산식물과 암석을 보러 경남수목원으로 나들이를 가보는 건 어떨까?

경상남도 산림환경연구원(원장 김제홍)은 고산식물과 다육식물들을 수집·전시하는 암석원(Rock garden)을 18일 개장했다,

공터 1,600㎡를 활용해 총 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조성한 암석원은 주로 수목한계선에 자생하는 고산식물과 저지대의 건조한 암석이나 모래땅에 서식하는 다육식물을 수집 전시하기 위해 조성하는 정원이다.

경남수목원에서도 만병초를 비롯한 목본 14종 404주, 초본 16종 15,454본 등의 다양한 수종을 식재하여 암석원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이 색다른 가을 풍경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암석원 도입식물들이 자라는 고산지대는 평지에 비해 기온이 15~18도로 낮고 높은 일교차를 가지며 반사열과 일조량, 자외선이 강하고 또한 평지보다 강한바람이 분다.

또한 토양은 적은 강수량으로 건조하나 높은 기온차로 공중습도가 높은 특성이 있어 평지에 설치되는 암석원은 고산식물들이 잘 자랄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이에 따라 경남수목원은 고산식물들이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유공관을 이용한 통풍 및 배수층을 조성했다. 이는 바람이 순환되도록 하여 덥고 습한 여름철에 습도와 온도를 낮춰 고산식물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와주며, 밀양 얼음골과 같은 풍혈 형태의 구조이다.

* 풍혈(여름에도 늘 시원한 바람이 불어나오는 바위틈)

김제홍 경상남도산림환경연구원장은 “이번 암석원과 사계절 수련원(垂蓮園) 개장을 계기로 경남수목원을 누구나 쉽고 편하게 찾아 휴식하고 즐길 수 있는 체험과 학습 그리고 치유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인 기자  hyein8814@naver.com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