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맛&여행 맛집·멋집 맛집
'불맛 가득' 석쇠불고기, 30년 전통의 언양각[eat place] 얼큰한 소고기국밥도 일품!
사진=창원인뉴스

유명 쿡방 TV 프로그램 '백종원의 3대천왕'에 나온 석쇠불고기 맛집이 창원시 용호동에 있다. 백종원이 직접 와서 맛보고 간 '언양각식당'을 찾았다.

최근 창원지역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곳이 바로 용호동 가로수길. 최신 유행, 트랜디한 음식집, 커피숍이 즐비한 이곳에 30년 전통을 가지고 명성을 이어가는 곳이 바로 ‘언양각’이다. 수 많은 음식점들이 문을 열었다 닫았다 반복하지만 ‘유치원 때도 갔던 그곳’ 추억 어린 언양각은 언제나 그곳에 있었다.

가로수길에 위치한 대부분의 식당이 심각한 주차난 때문에 방문이 꺼려지지만 이곳은 전용 주차장이 2곳이나 마련돼 있어 접근성이 좋은 편이다. 주차장에서부터 은은하게 퍼지는 불 냄새가 식욕을 자극한다.

'언양각식당'의 주력 메뉴는 소고기를 다진 후 펴서 석쇠에 올려 연탄 불에 구워낸 석쇠불고기로 불맛이 가득해 자꾸만 손이 간다. 석쇠불고기는 얇게 저민 안심과 등심을 소스에 재운 후, 석쇠에 동그랗게 펴서 앞뒤로 구운 불고기로 육즙이 살아있어 달면서도 고소하다. 얇은 떡갈비 같은 느낌이랄까, 고기가 찰진 느낌이 든다. 밑반찬으로 제공되는 백김치와 쌈채소에 함께 싸먹으면 최고의 궁합을 자랑한다.

사진=창원인뉴스
사진=창원인뉴스

한국의 불고기는 육수파와 석쇠파가 있다. 불고기 하면 국물이 자작한 불고기를 생각하지만, 연탄불에 직화로 구운 석쇠불고기는 고기의 맛을 느끼기에 좋다. 국물이 있는 서울식 불고기가 육수파고 석쇠파는 광양과 언양에서 먹는 방식이다. 석쇠파는 화로에 석쇠를 올려 구워 먹는 불고기를 말한다.

구워 먹는 불고기도 지역별로 맛이 다르다. 떡갈비처럼 구워 먹는 달콤 짭짤한 맛의 언양식 불고기와 매콤한 숯불향이 살아 있는 광양식 불고기로 나뉜다. 궁중 수라상에서 유래된 달콤한 국물 맛이 일품인 서울식 불고기는 자작한 국물과 함께 먹을 수 있어 좋다.

떡갈비처럼 구워먹는 언양각 불고기는 공깃밥을 추가로 주문해 고기를 한점 올리고 상추와 함께 싸먹으면 담백하니 맛있다. 혼자가서 소국밥에 석쇠불고기까지 시키기에는 양이 좀 많은 편이라 혼밥 보다는 2~3인이 함께 가기를 추천한다. 2인 이상이 식사하면 ‘소국밥’은 각자 시키고, 1만5,000원짜리 석쇠불고기를 추가해 먹으면 든든하게 배를 채울 수 있다. 깔끔한 소국밥도 추운 날씨에 속풀이 용으로 딱이다. 대형좌석도 마련돼 있으니 가족외식, 회식장소로도 좋겠다.

사진=창원인뉴스

언양각식당
위치: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지로 253-1
전화: 055-266-8050
메뉴: 소국밥 8,000원 석쇠불고기15,000원 

최경연 기자  wooul1004@hanmail.net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