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도, 도로 국비예산 1,072억 원 추가 확보제2안민건설, 칠북~북면 국지도 건설사업 등
사진제공=창원시청

경남도는 지난 9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사회간접자본(SOC) 인프라 확충 고속도로 및 도로건설 분야에 4,984억 원이 증액되었으며, 그 중 경남도의 주요 현안사업에 21.5%인 1,072억 원 추가 반영됐다고 밝혔다.

증액 반영된 주요현안 사업으로는 함양∼울산고속국도 320억 원, 신안∼생비량 등 국도건설 사업에 649억 원, 제2안민터널건설에 15억 원, 칠북∼북면 지도 건설 사업에 88억 등 15개사업에 1,072억 원이 증액됐다. 

이는 정부가 국고보조사업 세출구조조정, SOC사업 축소 등으로 해당 분야 예산 증액을 기대하기 어려운 여건이었음에도, 그 동안 한경호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도 간부들이 지역 국회의원과 중앙부처를 수 차례 방문하여 사업의 취지를 설명하는 등 국고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온 결과로 도는 분석하고 있다.

함양∼울산간 고속국도 사업 중 미착공된 함양∼창녕구간의 조기시행을 위하여 정부예산 보다 320억 원이 증액된 1,520억 원을 확보하였으며, 마산로봇랜드 진입도로 역할을 수행하는 거제 마산간 국도5호선 건설사업에 160억 원 증액된 515억 원, 기존 안민터널의 교통량 폭주로 인한 주민 불편해소를 위한 제2안민터널 건설사업에 15억 원 증액된 124억 원, 칠북∼북면 국지도60호선 건설사업에 13억 원 증액된 63억 원을 확보하게 되어 지역간 산업물동량의 원활한 수송으로 물류비를 절약하여 지역균형발전과 경제활성화를 촉진해 나갈 수 있게 되었다.

하승철 경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정부의 국고보조사업 세출구조조정, SOC사업 감소 등으로 내년도 예산확보에 어려움이 따르지만, 국회 예결위에서 최종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국회, 기획재정부, 정부부처, 지역 출향인사 등과의 유기적 관계를 통해 국비 확보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근영 기자  inforcross@hanmail.net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