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사화공원' 우선협상대상자에 ㈜대저건설

창원시가 ‘사화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 공모에 따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선정심의위원회를 13일에 개최하고, 우선협상대상자 1순위 업체로 ㈜대저건설(컨소시엄 대표사), 2순위로 롯데건설㈜ (컨소시엄 대표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우선협상대상자는 지난 4월 24일부터 8월 24일까지 공모 공고해 접수된 8개 업체를 대상으로 1차 정량평가(500점)를 실시하고, 2차 선정심의위원회의 정성평가(500점) 결과를 합산하여 최고 득점한 사업신청자로 선정했다.

◈1순위 업체인 ㈜대저건설의 주요 사업내용으로 공원부지 1,041,343㎡, 비공원부지 182,428㎡을 개발해 ‘사화예술공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공원시설’에는 가족, 자연, 힐링 등을 테마로한 4개의 숲에 ▲시민 휴식공간으로는 북카페, 가족놀이터, 캠핑장 등을 계획하고 ▲스포츠 시설로 드림나래센터(다목적 실내체육관), 휠레포츠 센터 등 ▲특화시설로 높은음자리 하늘전망대, 오선지로 스카이워크, 배조형 분수 등 ▲문화예술 시설로는 아트 포레센터 등을 계획했다.
 
▲‘비공원시설’에 조수미예술학교(조수미 소속사의 학교운영에 관한 협약체결서 포함)와 공동주택 1,980세대 건립을 제안했다.

2순위 롯데건설(주)는 1998세대의 공동주택과 시민 이용 시설인 문화유에프오와 벙커 유스호스텔을 계획하여 사업 제안했다. 2순위 업체는 1순위 업체와 사업협약을 할 수 없는 경우 우선협상대상자로서의 지위를 가진다.

앞으로 창원시는 우선협상대상자와 6개월간 사업계획서 타당성 검토용역 및 도시공원(계획)위원회의 자문 등을 통한 제안수용 여부를 결정하고, 2018년 상반기에는 우선협상대상자와 실시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영호 창원시 환경녹지국장은 “이번 사화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공모는 많은 업체에서 관심을 보여 다양하고 창의적인 사업계획 속에서 우수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수 있었다. 앞으로 사화공원은 시민들의 힐링공간으로서의 역할뿐 아니라 1순위로 선정된 업체의 계획 중 조수미예술학교가 건립되면 인근 건립중인 창원 SM타운과 연계, 문화 ․ 예술의 거점 뿐 아니라 창원의 새로운 명소로 부상할 것이다. 행정절차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해서 명품공원으로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일몰제에 따라 민간제안자가 공원부지 매입 후 70%이상을 공원으로 조성 후 시에 기부채납하고 30%미만을 비공원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특례사업을 통해 장기미집행 공원 조성 시 시 재정적 부담을 줄이며 사유 재산권 침해 최소화 및 공원의 체계적인 개발로 난개발을 방지하고 시민에게 쾌적한 휴식공간을 제공한다는 취지이다. 

배근영 기자  inforcross@hanmail.net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