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NC다이노스
한국형 교육리그 ‘NC 대학 가을학기’유망주 선수 대상 다양한 교육
사진제공=nc다이노스

고양 다이노스(NC 다이노스 퓨처스팀)가 9월 12일부터 10월 1일까지 3주간 ‘NC 대학 고양캠퍼스 가을학기’를 시작한다.

NC 대학은 퓨처스 시즌을 마친 다이노스의 유망주 선수들이 야구 외적인 자극을 통해 다양한 삶의 현장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고양 교육리그’라는 이름으로 시작해 올해는 무료급식 봉사활동, 대학강의 수강, 공개방송 단체관람, 1박2일 워크샵 등의 프로그램을 보강, 확대하며 NC 대학으로 이름을 바꾸게 됐다.

NC 대학 프로그램의 올해 기획방향은 크게 세가지다. 세상 속으로 들어가, 재미의 가치를 발견하고, 커뮤니케이션 능력 키운다는 것이다. 시즌 중 야구장에서 살다시피 하는 선수들이지만 이번 기간 동안만큼은 유니폼을 잠시 벗고 다른 삶을 느끼는 기회를 갖는다. 이를 위해 다일공동체의 밥퍼 봉사활동에 50여명에 이르는 고양 다이노스의 선수와 코치들이 모두 참여한다. 2014년 다이노스를 떠나 자산관리사로 성공한 강병우(32)씨로부터 퇴단 이후 제2의 인생을 사는 그의 이야기를 듣는다. 또한 한양대 서울 캠퍼스도 찾아가 스포츠산업학과 박성배 교수의 ‘프로스포츠 스타의 인간극장’이란 강의를 들을 예정이다. 프로 선수로서의 갖춰야 할 책임감과 비전에 대한 내용이다.

NC 대학 기간 선수들은 4개 조로 나눠 외부 체험활동을 하게 된다. NCSOFT 본사 방문, ‘코미디 빅리그’ 방청, 유소년 야구 재능기부 등이다. 신인급 선수들에게 본사방문은 자부심과 함께 게임회사에 대한 호기심을 충족시켜 줄 수 있는 기회다.  코미디 프로그램 방청은 재미와 함께 무대 뒤에서 벌어지는 치열한 제작현장의 열기를 느끼기 위해 마련됐다.  고양 다이노스 장동철 육성팀장은 “선수들이 드래프트 형식으로 직접 조 편성을 한 뒤 준비된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재미와 협력, 경쟁이라는 의미를 재발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NC 대학의 특징 중 하나는 9월 27~28일 열리는 워크샵이다. 올해 처음으로 시도하는 1박2일 합숙일정으로, 고양시 인근 시설에서 ‘펀펀 페스티벌(fun fun festival)’이란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고양 다이노스의 선수, 코치, 직원 전체가 모여 게임과 토론의 형식을 섞어 재충전, 자존감, 소통이란 워크샵 키워드를 다루게 된다.  우진희 멘탈 코치는 “선수들은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공감 소통능력을 키우고 코치분들은 세대가 다른 젊은 선수를 포용하는 커뮤니케이션 기술을 배우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선수단이 외부 활동을 하는 기간에는 고양시의 백송고 야구팀에게 고양 야구장을 사용하도록 했다.  또한 고양시 소재 백마초, 현산초 야구선수들을 초청,  코칭 스태프와 선수들이 기본기를 가르치는 시간도 마련했다. 

NC 대학기간에도 경기력을 키우는데 소홀하지 않도록 했다. LG, SK, 화성과 모두 8차례 평가전이 잡혔고, 웨이트 트레이닝 강화 프로그램도 별도로 실시된다. 장 팀장은 “9~10월이면 미국 등에선 유망주를 중심으로 교육과 경기를 병행하는 교육리그를 실시한다. 한국 프로야구도 인성교육, 체험활동을 강화해 우리만의 교육리그로 발전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혜인 기자  hyein8814@naver.com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