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행정
경남 최초 한국인이 개원한 마산삼성병원지역역사 성역화 사업 일환으로 표지석 설치
사진=창원시청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는 15일 창동공영주차장 옆에 ‘지역역사 성역화 사업’ 일환으로 ‘마산삼성병원(馬山三省病院)’ 표지석을 설치했다.

이번 표지석 설치사업은 올해 3월부터 창원시마산의사회(회장 김윤규), 김녕 김씨 마산종친회(회장 김진화)와 협의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안상수 시장, 김윤규 마산의사회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김진화 김녕 김씨 마산종친회장, 오식완 마산대학교 총장 등 30여 명이 참석해 표지석 설치를 축하했다. 이 자리에서 안상수 시장은 마산의사회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마산삼성병원은 지전 김형철 선생(1891~1965)이 1918년 10월에 지금의 마산합포구 남성로 131(현 한국투자증권 마산지점)에 개원한 경남 최초의 한국인 병원으로, 개원 4개월만인 1919년 3월 20일 함안 군복 독립운동과 4월 3일 마산삼진연합 독립운동 당시에 부상당한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을 무상으로 치료했던 곳이다.

이번 표지석 설치는 지역의 역사적인 현장을 확인하고 마산 구도심을 중심으로 민주항쟁의 역사자원 등이 연계된 성역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창원시는 지난해 11월 ‘민주성지 선양사업’을 발표하는 등 지역의 역사자원에 대해서 보다 많은 시민과 외부 방문객에게 알릴 수 있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번 사업을 주관한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 손재현 사무국장은 “도시재생이 물리‧환경적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안에 어떠한 내용을 담느냐가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며 “창원시의 도시재생은 ‘문화예술’과 ‘관광’을 접목해 진행되고 있으며, 지역역사 발굴을 통해 창원시 도시재생사업이 다양해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이곳은 1919년 당시 부상당한 독립운동가를 무상으로 치료해준 김형철 선생의 애국정신과 인술이 서려있는 역사적인 장소로, 이번 표지석 제막을 통해 선행의 뜻을 새기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 각계각층이 단합하고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아울러 쇠퇴했던 창동‧오동동이 도시재생사업을 계기로 상권이 되살아나고, 찾아오는 사람이 점점 증가하는 도시재생 우수지역으로 거듭나고 있는 가운데 오늘 표지석 설치를 계기로 도심이 더욱 활기를 되찾고, 더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배근영 기자  inforcross@hanmail.net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